VOD 무료 영화로 1차시 감상했다.

 삶과 자아에 대한 수다가 느껴지는 작품. 1차시 만으로 리뷰를 남기기 어렵다. 하지만 불한당도 미루다가 못 쓰고 있으므로, 우선 기록하는 의미로 한줄만 써둔다.


 작품을 완전히 받아들인 상태가 아니라 길게 설명하기엔 이르지만 분명히 추천할만한 작품이다. 정서라고 해야하나, 어딘지 (좋은 의미로) 나온 지 좀 된 영화일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2016년 개봉작이란다. 영화관에서 보지 못한게 아쉽다. 암실에서 스테레오 빵빵하게 깔고 한줄한줄 치열하게 읽어야 하는 작품류였다.


 아버지와 아들에 대한 이야기로도, 음악에 대한 얘기로도 볼 수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소재들로 전하려고하는 삶에 대한 메세지였다. 소재로 치면 뻔한 부분과 완전히 새로운 것과 예상치 못한 것의 꽤 세련된 앙상블.


 음악이나 비평이나 실존주의. 어느 것에 관심이 있더라도 볼 만한 작품이다.


 곧 다시 보고 정식 리뷰를 남기게 될 것 같다.



fountain-board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