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영화 '하루' 극장 관람 리뷰

2017, 김명민, 변요한

 포털 사이트 리뷰와 평점이 좋지 않아서 관람할지 말지 고민했던 영화다. 결국 믿고보는 배우들의 선택을 믿고 도전했는데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사실 대본에서 아쉬운 설정이 몇 가지 있긴 했지만 (주요 소재와 인물의 이름을 인위적으로 맞추는 등) 전체적으로 상업영화관에서 보기 힘든 신선한 작품이었다. 변요한 출연소식을 듣고 긴가민가했는데 역시나 인디적 흐름이 꽤 지배적이다. 미쟝센은 돋보이지 않았고 스토리도 어쩌면 상투적이었지만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방식에서 영화적 가치를, 영화적 시공간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처음 몇 씬이 반복되는 동안은 '설마 이 내용을 두시간여 동안 봐야하는건가'하고 눈앞이 아찔했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고 나니 이 영화의 진짜 묘미는 스릴러적 감수성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클리셰적인듯 신파적인듯 잔잔히 이어가는 스토리 속에서 피어나는 스릴감은 이 영화, '하루'만의 특별한 지점을 완성했다.

 하루를 보고 리뷰를 써야겠다고 다짐하며 메모해둔 한마디는 '쨍한 한 낮의 스릴러'이다.


 주연들의 깔끔한 호연이 궁금한 분이나 색다른 영화적 자극이 필요한 분들께 추천!




fountain-board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