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사이트 리뷰와 평점이 좋지 않아서 관람할지 말지 고민했던 영화다. 결국 믿고보는 배우들의 선택을 믿고 도전했는데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사실 대본에서 아쉬운 설정이 몇 가지 있긴 했지만 (주요 소재와 인물의 이름을 인위적으로 맞추는 등) 전체적으로 상업영화관에서 보기 힘든 신선한 작품이었다. 변요한 출연소식을 듣고 긴가민가했는데 역시나 인디적 흐름이 꽤 지배적이다. 미쟝센은 돋보이지 않았고 스토리도 어쩌면 상투적이었지만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방식에서 영화적 가치를, 영화적 시공간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처음 몇 씬이 반복되는 동안은 '설마 이 내용을 두시간여 동안 봐야하는건가'하고 눈앞이 아찔했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고 나니 이 영화의 진짜 묘미는 스릴러적 감수성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클리셰적인듯 신파적인듯 잔잔히 이어가는 스토리 속에서 피어나는 스릴감은 이 영화, '하루'만의 특별한 지점을 완성했다.

 하루를 보고 리뷰를 써야겠다고 다짐하며 메모해둔 한마디는 '쨍한 한 낮의 스릴러'이다.


 주연들의 깔끔한 호연이 궁금한 분이나 색다른 영화적 자극이 필요한 분들께 추천!




fountain-board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